메뉴 건너뛰기

각종 술에 대한 리뷰 및 이야기

(거의) 아무도 찾지 않는 적막만이 흐르는 혼둠...


그래도 인터넷상에 유일하게 남아있는 나의 공간, 펭도르 바이기 때문에 오랜만에 생각이 나서 글을 올려본다.


물론 블로그에 올렸던 과거 글을 가지고 올것이지만...




이름부터 강렬한 이 맥주. 이전에도 몇 번 마셔본적은 있지만 어째선지 마실 때마다 제대로 맛을 느끼며 글을 작성할


그런 분위기가 아니라서 매번 그냥 넘어가곤 했는데, 드디어 맛을 제대로 느껴볼 기회가 생겼다.


원래 홉고블린이 처음 국내에서 선보였을 쯤에는 굉장히 비쌌던걸로 기억하는데, 이번에 근처 수입맥주 샵을 가보니


4캔에 9,500원이라는 매우 저렴한 가격에 팔고 있기에 바로 집어왔다.


99A7A4505B7186001F


- 이름 : 홉고블린 골드 (HOBGOBLIN Gold)

- 원산지 : 영국

- 도수 : 4.2%

- 종류 : 에일


일단 이름부터 홉고블린인만큼 당연히 마시자마자 느껴지는 씁쓸한 홉의 풀향, 원재료 항목을 보았을 때 밀맥아가 포함


되어있다고 쓰여있어서 밀맥주인가 생각했지만, 전혀 밀맥주 스러운 달달한 맛은 나지 않고, 호피한 느낌이 강하다.


재미있는 점은 씁쓸한 맛이 입안에서 오래 지속되는것이 아니라, 마치 칼로 끊는듯이 똑 떨어지는 느낌이 난다.


입에 머금자마자 느껴지는 씁쓸한 맛 이후로는 심플하게 맛이 똑 떨어져서 오히려 가볍다는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그래도 이름에 걸맞는 씁쓸함 자체가 가볍다고 표현하기에는 강렬하다.



9905EE505B71860208


- 이름 : 홉고블린 (HOBGOBLIN )

- 원산지 : 영국

- 도수 : 4.5%

- 종류 : 에일


아마 사실은 이것이 홉고블린의 스탠다드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홉고블린 골드 처럼 골든에일일거라고 생각했는데, 


색 자체는 다크에일에 가깝다. 개인적으로는 흑맥주류 특유의 캐러맬향이나 달달한 맛이 취향에 맞지 않아서 잔에 따르고


나서 으악! 했다. 하지만 그게 내 편견이었던것인지, 입맛이 변한것인지, 아니면 홉고블린은 조금 다른 것인지는 모르지만


마셨을 때 당연하게도 홉의 씁쓸한 맛이 나면서, 그 뒤에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달달한 맛이 조화를 잘 이루고 있는


내 취향에도 맞는 맥주였다. 



홉고블린이 비쌌던 시기를 알고 있기 때문에, 비싼 맥주라는 인식이 머리 한구석 어딘가에 박혀있어서인지 괜히


고급스러운 느낌도 나는 것 같아서 더 만족하고 마실 수 있었다.

분류 :
맥주
조회 수 :
45
등록일 :
2020.07.21
04:17:26 (*.14.212.111)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s://hondoom.com/zbxe/index.php?mid=pengdor&document_srl=818379

'5' 댓글

우치하정낙

2020.07.21
06:16:12
(*.201.216.114)
저도 나중에 먹어보고 싶네요.

장펭돌

2020.07.22
18:22:17
(*.14.212.111)
옛날엔 꽤 비쌌던걸로 기억하는데, 요즘은 꽤 저렴하게 구할수 있으니 드셔보세요.
문제는 파는곳이 많지는 않다는 점이지만요 ㅠ

흑곰

2020.07.22
09:31:24
(*.130.126.188)
좀 다른 얘기지만 여태 고블린이라는 명칭이 톨킨에게서 나온 말인줄 알았습니다. 찾아보니 잉글랜드 신화에서 시작된 말이라고 하고 동아시아의 도깨비처럼 오랫동안 존재했던 개념인 것 같네요. 그 중에서도 홉고블린은 나쁜 고블린이 아니라 장난꾸러기에 속하고 먹을 것을 주면 집안일을 도와주는 녀석이라고 하네요.

장펭돌

2020.07.22
18:22:40
(*.14.212.111)
오 그렇군요 생각치도 못한 지식을 얻고갑니다.

규라센

2021.01.26
21:47:53
(*.27.102.207)

펭도르 바 새로운 맥주소식 없나용..?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옵션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펭도르 바 오픈 [6] 장펭돌 2018-08-25 73
14 맥주 필라이트 2종 비교 [4] 장펭돌 2018-09-23 177
13 맥주 호가든 로제 (Hoegaarden Rosee) [3] file 장펭돌 2018-10-04 146
12 맥주 클라우드 (Kloud) vs 피츠 슈퍼 클리어 (Fitz SUPER CLEAR) [4] file 장펭돌 2018-10-21 113
11 맥주 1. 맥주의 종류 [10] file 장펭돌 2018-08-27 88
10 칵테일 홈바 구성을 위한 바웨어를 만화로 쉽게 알아보자 [4] 장펭돌 2018-11-14 87
9 맥주 2. 맥주를 마시는 방법 (2) [9] file 장펭돌 2018-09-03 70
8 맥주 2. 맥주를 마시는 방법 (1) [8] file 장펭돌 2018-08-29 58
» 맥주 홉고블린 (HOBGOBLIN) [5] 장펭돌 2020-07-21 45
6 맥주 2019년 서울 국제 주류박람회 방문기 [6] 장펭돌 2019-06-23 42
5 맥주 맥주의 색 표현과 그 단위 [4] file 장펭돌 2018-12-14 41
4 맥주 버드와이저 (Budweiser) [6] 장펭돌 2018-09-11 40
3 맥주 홍콩여행에서 먹은 술들 [2] 장펭돌 2019-08-15 35
2 칵테일 [진] 진토닉 [2] 장펭돌 2019-01-12 35
1 맥주 인디카 인디아 페일에일 (INDICA IPA) [2] 장펭돌 2019-05-29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