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각종 술에 대한 리뷰 및 이야기

얼마전부터 카스 병이 새로 바뀌어서 몇몇 외국맥주들 처럼 투명한 병에 담겨져 나오기 시작했다.

 

자세한 내용은 모르겠지만, 기존에 맥주병들을 다 같은디자인으로 통일시켜서 맥주 병을 재활용하는데 용이하도록

 

하고있었는데, 하이트진로에서 '테라' 가 출시되면서 혼자 튀는 초록색의 색다른 디자인의 병을 선보이자

 

오비 측에서도 반발을 했던걸로 기억하는데, 카스의 병을 바꾼것도 그에대한 반발심 때문이 아닌가 추측해본다.

 

img.jpg

- 이름 : 카스 프레시 (Cass Fresh)

- 원산지 : 대한민국

- 도수 : 4.5%

- 종류 : 라거

 

원래 가끔가다 캔 디자인이 바뀌거나 병디자인이 바뀔때 이렇게 비교를 해서 마시곤 했었는데, 사실 유의미한 차이가

 

있었던적이 없었기에 큰 기대없이 비교를 시작했다. 일단 디자인적으로는 개인적으로 투명한 병이 새로워서 그런가

 

더 상큼한 느낌을 주는것 같기는 하다. 도수는 둘다 4.5% 로 같다.

 

img.jpg

그런데 두 맥주를 각각 잔에 따랐을때부터 뭔가 이상함을 느꼈다. 처음에는 그냥 따를때 거품이 더 많이 나게 따라서 

 

그런가? 하고 조금 기다렸다가 둘다 잔을 잔뜩기울이고 따라보기도 하고 했는데도 보다시피 새로운 병에서 따라진

 

맥주의 거품이 더 풍부했다.

 

img.jpg

 

심지어는 꽤 긴 시간을 놔둬보니 새 병의 거품의 유지력이 더 좋기까지 하다. 대체 무슨일이지!?

 

그래서 맛을 보았는데... 으아닛 맛도 좀 다르다! 카스 특성상 가볍고 탄산이 강한 그런 맥주의 대표이기에 거품이

 

좀 더 유지된다고 해서 엄청난 퀄리티의 맛을 기대하면 안되지만 그래도 확실히 두 맥주간에 나름 차이가 있었다.

 

기존의 카스는 그냥 별 특징없는 심심한 맛의 라거맥주 맛이라면, 새로운 병에 담겨져 나온 카스는 어째선지 몇년전

 

처음으로 외국맥주를 접할때 밀러를 마셨을때의 구수한 맛이 느껴졌다. 아마 그 고소한맛이 맥아나 홉 외에도 

 

옥수수 같은 이른바 '부가물' 에서 나는 것일 확률이 높은데, 맥주 매니아들은 맥주 순수령이나 이런것 때문에

 

그다지 좋아하지 않을지 몰라도 개인적으로 맥주에서 나는 이 구수한맛을 좋아한다. 

 

뭔가 옥수수의 함량이 바뀌었다거나 다른 차이가 있는지는 확인할 수 없지만 이렇게 비교해서 먹어봤을 때는 확실히

 

맛의 차이가 느껴졌고 개인적으로는 내 취향이다. 

분류 :
맥주
조회 수 :
16
등록일 :
2021.05.31
22:54:27 (*.67.249.183)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s://hondoom.com/zbxe/index.php?mid=pengdor&document_srl=819506

'4' 댓글

흑곰

2021.06.01
01:11:59
(*.72.143.76)

새 병이 나온지 몰랐는데 훨씬 예쁜 것 같음.

훨씬 예쁜 것도 그렇지만 맛도 더 있다고 하니 다음엔 맥주 마실 기회 있으면 카스 병맥으로 시켜봐야겠음.

장펭돌

2021.06.02
20:30:56
(*.67.249.183)

디자인적으로 저도 마음에 들긴합니다.

노루발

2021.06.01
22:16:38
(*.149.251.187)

성분이 실제로 다른가요? 아마 새 병이 상대적으로 병입이 최근에 되어서 좀더 신선해서 좋게 느껴졌을지도 모르겠네요.

장펭돌

2021.06.02
20:30:43
(*.67.249.183)

사실 그럴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지만, 그간 수차례 이런식으로 비교를 해보았는데 이렇게 차이가 난건 처음이라...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옵션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펭도르 바 오픈 [6] 장펭돌 2018-08-25 73
» 맥주 카스 프레시 병 비교 [4] 장펭돌 2021-05-31 16
14 맥주 홉고블린 (HOBGOBLIN) [6] 장펭돌 2020-07-21 57
13 맥주 홍콩여행에서 먹은 술들 [2] 장펭돌 2019-08-15 36
12 맥주 2019년 서울 국제 주류박람회 방문기 [6] 장펭돌 2019-06-23 43
11 맥주 인디카 인디아 페일에일 (INDICA IPA) [2] 장펭돌 2019-05-29 34
10 칵테일 [진] 진토닉 [2] 장펭돌 2019-01-12 35
9 맥주 맥주의 색 표현과 그 단위 [4] file 장펭돌 2018-12-14 41
8 칵테일 홈바 구성을 위한 바웨어를 만화로 쉽게 알아보자 [4] 장펭돌 2018-11-14 95
7 맥주 클라우드 (Kloud) vs 피츠 슈퍼 클리어 (Fitz SUPER CLEAR) [4] file 장펭돌 2018-10-21 116
6 맥주 호가든 로제 (Hoegaarden Rosee) [3] file 장펭돌 2018-10-04 148
5 맥주 필라이트 2종 비교 [4] 장펭돌 2018-09-23 179
4 맥주 버드와이저 (Budweiser) [6] 장펭돌 2018-09-11 44
3 맥주 2. 맥주를 마시는 방법 (2) [9] file 장펭돌 2018-09-03 70
2 맥주 2. 맥주를 마시는 방법 (1) [8] file 장펭돌 2018-08-29 58
1 맥주 1. 맥주의 종류 [10] file 장펭돌 2018-08-27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