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롭게 이야기를 적는 공간

혼돈과 어둠의 땅 제 3회 엠티 후기



시행일자: 2019.10.26~2019.10.27


참가인원: 백곰,펭돌,짜요,쿠로쇼우,폴랑,노루발 총 6명


개요: 가평군 대성리 건아들팬션에서 막걸리 먹고 고기를 굽고 술을 마신뒤 게임을 하고, 잠을 잔 뒤 차돌짬뽕을 먹고 귀가


상세진행상황: 1. 2019-10-26 11:05 :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동 이촌역에서 집결 후 출발 


                  2. 2019-10-26 11:05~12:40 : 노가리를 까면서 대성리역 도착, 폴랑 꼬깔콘을 한봉지를 혼자 거의 다먹음

                  

                  3. 2019-10-26 12:40~13:30 : 도착 후 쇼핑, 미리 짜둔 예산을 초과함, 1인당 고기 500그램을 구매


                  4. 2019-10-26 13:30~14:30 : 순대국을 구매후 팬션에 입실, 순대국 3개 순대 1개 밥은 두공기를 받음

                                                     

                  5. 2019-10-26 14:30~15:00 : 순대국과 막걸리를 세팅하고 쓰래기봉투를 사러간 펭돌와 쿠로쇼우를 기다림


                  6. 2019-10-26 15:00~16:00 : 기다리면서 막걸리를 한잔 먹고, 펭돌 쿠쇼 합류 같이 순대국과 막걸리를 먹음


                  7. 2019-10-26 16:00~17:00 : 과자를 해치우며 스파이폴을 함, 폴랑은 매운새우깡을 배부르다며 계속 먹음


                  8. 2019-10-26 17:00~18:30 : 관찰자인 백곰, 잠들어서 기억을 못함


                  9. 2019-10-26 18:30~20:00 : 고기를 구우며, 술을 먹다. 노루의 샤슬릭이 부드러웠다. 엄청 배부름


                10. 2019-10-26 20:00~21:00 : 날이 추운관계로 2층을 올라가 짜요가 준비한 영화퀴즈를 개시, 폴랑사기캐


                11. 2019-10-26 21:00~23:00 : 갓퀴벌레 갓커를 하며 다들 술을 많이 먹다. 술이 모자라 쿠쇼,노루가 사러감


                12. 2019-10-26 23:00~2019-10-27 00:30 : 술을 사오고 부대찌개를 먹었는데 대부분 배불러서 잠듬


                13. 2019-10-27 00:30~01:30 : 백곰,펭돌,노루 이야기를 하다가 잠에 들다. 도중 쿠쇼도 일어나서 얘기함 


                14. 2019-10-27 01:30~09:00 : 수면후 기상,일찍일어나서 라면먹는 사람들이 있었음


                15. 2019-10-27 09:00~10:50 : 뒹굴거리는자,정리하는자들이 각각의 자신의 일을 하며 나갈준비를 함


                16. 2019-10-27 10:50~11:10 : 차돌짬뽕을 먹기위해 2키로미터를 가서 유턴을 함, 노루, 속이 안좋아 리타이어


                17. 2019-10-27 11:10~12:00 : 차돌짬뽕을 먹고 짜요님이 사주는 커피를 마시고 용산역으로 출발


                18. 2019-10-27 12:00~13:20 : 용산으로 이동하며 노가리를 깠다. 이번에는 폴랑이 과자 한봉지를 먹지 않음

  

                19. 2019-10-27 13:20~15:00 : 용산에서 다들 각자 갈길을 갔다. 집에 도착후 휴식



특이사항:    1. 폴랑은 과자를 많이 먹는다. 그리고 해물을 못먹는다하지만 매운새우깡은 엄청 잘먹는다. 


                   온쌍모드만이 아니라 오쌍모드도 각성하였다.


                2. 짜요님은 영화자음퀴즈 외에 OST 퀴즈도 준비하였으나, USB젠더를 준비하지 못하여 하지 못함


                   혼둠엠티를 오면서 준비를 많이 해와서 놀랐다. 흑곰팬인데 흑곰이 왔으면 좋았을것을...


                3. 노루의 방대한 와우지식을 알게됨 와우를 못한 인생 절반 손해봤다는 말이 인상깊었다.


                   생소한 외국요리인 샤슬릭을 준비하였는데, 맛이 좋았다.


                4. 펭돌은 살이 많이 빠져서 못알아볼뻔함, 역시 운동의 힘은 위대하다. 또한 혼둠의 베스트 드라이버


                   이번에도 트레이드 마크인 부대찌개가 빠지지 않았다.                  


                5. 쿠쇼는 보면볼수록 열혈물어의 그 안경캐릭터가 연상되었다. 상비약도 챙겨다니는 세심한남자


                   짜요님이 눈이 아프다고 누워서 눈을감다가 잠들었는데, 다음날 눈이 괜찮냐고 물어봐서 짜요님은 

                 

                   심쿵을 느낌 혼둠인 일동은 둘사이를 응원합니다.



개인의견 : 역시 엠티는 재미있다. 가끔씩 만나서 술도 한잔하고 하면 좋을거같습니다. 그럼 20,000




조회 수 :
157
등록일 :
2019.10.30
02:18:25 (*.142.30.187)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s://hondoom.com/zbxe/index.php?mid=free&document_srl=817679

장펭돌

2019.10.30
02:43:58
(*.204.49.114)
ㅋㅋㅋ 응원합니다!

규라센

2019.12.03
07:24:33
(*.248.0.116)
재밌으셨나보네요 ㅎ

흑곰

2020.03.01
04:49:31
(*.130.126.188)
짜요님도 엠티를 가셨어... 이 혼돈과 친목의 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글 작성을 위해서는 회원 가입이 필요합니다. 노루발 2016-02-22 4418
14920 설도 어영부영 지나가버렸네요.. [2] 규라센 2020-01-28 40
14919 인터넷에 글을 쓰기가 무섭다 [2] 노루발 2020-01-22 55
14918 고전을 많이 읽어야 [6] 노루발 2020-01-22 56
14917 새해의 첫 달도 절반을 넘어갔는데 [1] 흑곰 2020-01-18 72
14916 졸립니다. [3] 아리포 2020-01-14 55
14915 힘드네요...; [3] 규라센 2020-01-14 48
14914 흑곰님 올해는 대회 안 하시나요 [1] 노루발 2020-01-08 60
14913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2] 노루발 2020-01-03 43
14912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흑곰 2020-01-03 25
1491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규라센 2020-01-03 38
14910 어쩌다보니 크리스마스가 그냥 지나가버렸네요... [2] 규라센 2019-12-26 46
14909 공지입니다. [2] ㅋㄹㅅㅇ 2019-12-16 81
14908 저도 글하나 남깁니다 [2] 외계생물체 2019-12-09 62
14907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찾아뵙습니다. [6] 규라센 2019-12-03 68
14906 일주일에 글 하나 쓰자고 다짐했는데 [3] 아리포 2019-11-25 56
» 혼둠 엠티 후기 [3] 백곰  2019-10-30 157
14904 제 3회 혼둠 엠티 후기 [2] 장펭돌 2019-10-29 133
14903 MT 후기 [2] 노루발 2019-10-27 87
14902 [3] ㅋㄹㅅㅇ 2019-10-10 71
14901 요즘 혼둠인들은 [3] 흑곰 2019-09-17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