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다른 사람의 작품을 보고 느낀 점을 적거나 자신의 게임을 소개하는 공간

기획 :
그래픽 :
사운드 :
완성도 :
재미 :
이 게임의 특징은 시작하면 한눈에 알아보겠지만
바로 만화처럼 그려진 캐릭터들입니다.
아마추어 작품으로서 상당히, 아니 매우 깔끔한 그래픽입니다.

그리고 게임의 내용이 되는 추리도 역시 괜찮은 편입니다.
아마추어들이 추리 게임을 만들면 특히 문제되는 게 사건의 내용인데
상당히 논리적으로 잘 짜여 있습니다.

공략집도 있고 해서 그냥 가벼운 마음으로 하기에도 괜찮은 게임입니다.


...하지만 이 게임의 가장 문제는 스토리가 없다는 겁니다.
물론 스토리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지만 바로 사건이 일어나고
추리를 해서 정답 맞추기 식이라서
이건 탐정학원 시험 문제같은 느낌입니다.

추리 소설도 그렇고 기 승 전 결이 확실해서
서서히 독자를 휘어잡아 클라이막스로 이끈 후
마지막의 한방의 반전으로 보내는 그런 맛이 있어야 하는데,
이건 추리 어드벤처라고 이름 붙일 수 없는 수준입니다.
그냥 추리 퀴즈 게임입니다.
뭐, 처음부터 그렇게 만드셨다면 할 말은 없지만.



그럼 점에서 생기는 문제가 단서 부족을 느낀다는 겁니다.
물론 제작자 측에서는 모든 단서를 던져 줬다고 생각할지 모르나
아무런 진행도 없이 한 순간에 모든 단서를 얻으니 정리가 안 됩니다.
이런 추리 문제는 좋아하는 부류는 모르겠으나
일반인들이 재밌게 즐기기엔 무리가 있는 부분입니다.




그리고 그런 급속한 진행에서 오는 또 하나의 문제는 캐릭터성을 느낄 새가 없다는 겁니다.
뭐 대충 생김새와 말투로 바로 캐릭터의 성격을 팍하고 알아챌 수는 있으나
나름대로 에피소드가 있고 거기서 캐릭터성이 비쳐 나와야 하는데
이 게임은 만화책을 중간 권부터 읽는 느낌입니다.



그리고 첫번째 퀴즈에서 삽질을 했던 저의 이야기.
이건 네타가 될 수 있으니 하얀 글씨로 적겠습니다.

저기서 적힌 숫자 중에 빠진 숫자가 0, 2, 8입니다.
그래서 저는 2, 0을 보고 범인이 이영훈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답은 적힌 모양이 H가 되어서 다른 사람이 범인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H를 돌려보면 I가 될 수 있지 않나요?
게다가 저게 H이면 더욱 문제가 아까전 2, 0과 함께
H가 합쳐져 완벽하게 이영훈을 가리키는 다잉메시지가 됩니다.
물론 '피해자가 이영훈을 모르니 다잉메시지를 남길 수 없다'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
그러나 사건의 진상은 알 수 없는 것이라
저런 다잉메시지로부터 둘 사이에 뭔가 있을지도 모른다고 까지 전개될 수 있습니다.
전 다잉메시지로 이영훈이 범인이라 확신했기에 이 둘이 사실은 가족인 사연까지 추리하고 있었습니다.

이것이 앞에서 말한 단서 부족으로 오는 문제입니다.
의지해야 할 단서가 하나뿐이나 이런 모호한 경우 치명적인 문제가 되는 겁니다.



결론 적으로 게임성은 모르겠으나 그래픽이나 완성도는 훌륭한 게임입니다.


게임이 있는 곳

Mr. J

2008.09.15
18:39:14
(*.39.217.155)

문제점들을 정확히 짚으셨군요.
스토리 담당으로서 '만화책을 중간부터 읽는 느낌입니다.' 이 부분이 정말 아프네요 ㅜㅜ

확실히 어드벤쳐라고 이름붙이기엔 부족하죠... 미니 추리 게임에 가깝습니다. 에피소드끼리 별다른 연관성도 없고, 똥배님이 언급하신 반전과 감동 같은 요소도 거의 없음에 가까워서 일부 유저들을 실망시켜버렸습니다. 비쥬얼 노벨의 특성을 살려서 시나리오쪽으로 엉성한 부분을 그래픽과 음악으로 덮으려 했는데, 부족했군요.
또 너무 어렵게 하면 난이도에 질려서 집어치울 사람들이 있을까봐 일부러 에피소드1에서와 같이 뻔한.. 문제와 단서를 내었더니, 똥똥배님같이 신중하게 플레이 해주시는 분들이 너무 깊게 들어가기다가 어려움을 겪으시더군요. 그래도 나름 앞뒤가 맞도록 노력했는데 알아주시니 다행입니다.
다음 게임은 더 나은 게임성을 갖추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플레이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_ _)

Dr.휴라기

2008.10.19
04:24:32
(*.32.189.14)
음..
살인사건인데도 마치 퀴즈풀듯 가볍게 추리하는 분위기에서 뭔가 위화감이 느껴지더군요..

crown.

2008.11.02
17:05:59
(*.251.36.230)
따른것은 다 풀었는데,,... 저도 똥똥배님과 같이 이영훈인줄 알았다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 소감 용사레이스 클리어! [3] file 똥똥배 2009-07-24 1909
86 소감 달의 이야기 5분 클리어! [2] file 똥똥배 2009-07-21 1440
85 소감 필란티르 스토리 엔딩 봤습니다. [1] file 똥똥배 2009-07-13 1640
84 필란티르 스토리 [2] file 흑곰 2009-07-10 2481
83 마법천사 원숭이 게임 공략법 (1~3탄) [2] 공략 2009-06-23 1759
82 소개 Treaster file 아싸사랑 2009-05-09 2496
81 소감 액션 게임 만들기 체험 후기 [3] file 똥똥배 2009-03-12 3290
80 소감 [진짜 쿠소!] 치타맨2 [4] file 장펭돌 2009-02-23 2698
79 어쌔신 크리드를 했습니다. 흰옷의사람 2009-02-20 2421
78 쿠소게임 스페랑카? [6] file 장펭돌 2009-02-17 2644
77 소개 Heroes of Bargonia [4] 후냥 2009-02-12 4548
76 소감 짱온라인 후기 file 장펭돌 2009-01-23 1906
75 소감 꼭두각시 서커스 완독 소감 [1] file 똥똥배 2009-01-22 2146
74 소감 마법천사 원숭이 감상문 [4] 행방불명 2008-12-02 2392
73 개임을 하나 만들고있읍니다 [5] 불곰 2008-11-21 2340
72 소감 드래곤봉(Dragon Bowl) [9] file 장펭돌 2008-10-25 2293
71 소개 제가 제작할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3] 막장인생 2008-10-06 1877
70 소감 [원더스완]세인트세이야 황금전설편 [2] file 장펭호 2008-09-23 2344
» 소감 A&B 넌센스 [3] file 똥똥배 2008-09-10 2123
68 소감 부족장과 호랑이 [1] file 똥똥배 2008-08-29 2290